D-31 하동

1. 마지막 글이 16년 12월이라니!
그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다.

2. 17년은 힘들었으니 건너 뛰기로 한다. 17년 1,2월은 마음고생으로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는데도 살이 쭉쭉 빠졌더랬다.

3. 18년 3월부터 서울역 차병원(차여성의학연구소)를 다녔다.
새벽에 일정한 시간에 배주사맞고 하루에 세 번, 8시간마다 약먹고 복수차는 등등 많은 경험을 하고 난자채취 한 번과 냉동수정란 2번 이식으로 하동이를 갖게 되었다.

4. 하동이는 뱃속에서 매우 효자(!)로 입덧도 거의 없었고 회사도 34주까지 다니게 해주었다. 사실 지금도 출근 할 수 있는 몸 상태지만 올해 연차쓰고 출휴 들어가려고 좀 일찍 쉬게 되었다.

5. 아이를 갖기 전, 그러니까 차병원 다닐 때 몸 상태가 더 안좋았다. 병든 닭처럼 졸고 퇴근하면 쓰러져서 잠들고 두통이 심했다.
오히려 임신하고선 짧았던 입덧, 철분제 복용으로 싹 없어진 두통, 보건소 철분제 복용 중이지만 변비도 없다.
엉치뼈가 아프고 다리가 붓고 살이 매우 많이 쪘지만(그래도 남편이 먹는 것에 비해 덜 찐다고 신기해 했다) 이 정도면 굉장히 무난한 임신기간이라고 생각된다.
아, 새벽에 깨서 화장실 가는 것도 다섯시 쯤 한 번 정도이다. 잠은 임신 전보다야 선잠이지만 이것도 한 두시간에 한 번씩 깨는 산모에 비하면 매우 양호하지.

6. 하동이는 34주 4일에 2.35kg로 평균 무게 유지 중이다. 정말 다행인건 임신하고 과일을 엄청 먹는데 아기는 주수에 맞게 크고 있다.
내가 38주에 4kg에 태어났고 남편이 3.8kg에 태어나서 아기가 많이 클까봐 두려웠는데 다행이다.
남편은 하동이가 2.8kg에 태어났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난 3.2kg는 되어야 할 것 같다. 남자 아기인데 2.8은 너무 작지않을까 ㄷㄷㄷㄷㄷ

7. 여러가지 상황이 얽혀서 출산 전까진 친정에 있으려고 내려왔다. 출산병원은 서울에서 다니던 병원에서 옮기지 않을거라 하동이가 태어나기 전에 나에게 시간 여유를 주길 바라고 있다. 갑자기 양수가 터진다거나 하면 안된다.

8. 하루에 한 번씩 강아지 동생들 산책시키는게 내 가장 큰 숙제(아무도 하라고 하진 않았지만).
엉덩이만 들썩이면 따라다니는 녀석때문에 외출 한 번 하는데도 눈치보이고 미안하다.
조리원 생활 끝나면 다시 친정으로 와야해서 강아지 동생들한테 조카가 생긴다고 꾸준히 얘기해주고 있다. 귀찮고
궁금하고 질투도 나겠지만 물지만 말아줘.

9. 태교는 안했다. 회사다니느냐 바빴다는 핑계를 슬쩍.

10. 아기 물건들도 이번 주부터 급하게 주문 중이다. 매일 cj택배 기사님이 하루에 두 번이상씩 문자보내주신다. "현관 앞에 택배를 두었습니다."

11. 뱃속에서 열심히 딸꾹질하는 하동이. 열심히 폐호흡 연습도 하고 건강하게 만나자. 그리고 아직 치골 쪽으로 내려오면 안돼, 하동아. 아빠 바람대로 2.8kg는 되어야지. 벌써 안내려와도 된단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